추사랑
추사랑


‘슈퍼맨이 돌아왔다’ 추사랑의 깜찍한 매력이 코너의 인기를 견인했다.

7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슈퍼맨’ 1주년 특집으로 스페셜 MC 윤종신, 박지윤, 구하라의 진행 하에 스튜디오 토크 형식으로 꾸며졌다. 이날 아이들의 성장기를 하이라이트로 모아 지난 1년간의 ‘슈퍼맨’ 변천사를 한눈에 보여줘 시청자들의 호응을 자아냈다.

특이 이 날 방송은 11주 연속 시청률 1위라는 쾌거로 이어졌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시청률 12.4%로 동시간 코너 중 1위를 기록했다.

하이라이트 영상 속 과거 추사랑은 천진난만한 매력을 뽐내며 모두를 웃게 했다. 아빠 추성훈을 향해 뽀뽀세례를 퍼붓고 한글 노래에 맞춰 깜찍한 댄스를 선보이며 매회 성장해 갈수록 애교도 업그레이드 되는 추사랑의 모습은 한가위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했다.

특히 사랑이는 남자친구 유토와 커플 지지징 댄스를 선보이며 여전한 깜찍함을 자랑했다. 사랑이와 유토는 스튜디오에 엘엠에프에이오(LMFAO)의 파티락앤썸(Party Rock Anthem)이 울려 퍼지자 쑥스러운 미소를 보이며 엄마 품으로 달려갔다.

KBS는 추석 특집으로 ‘슈퍼맨이 돌아왔다-추사랑 스페셜’을 특별 편성했다. 8일 오후 2시10분부터 방송될 ‘슈퍼맨이 돌아왔다-사랑이 스페셜’에는 ‘슈퍼맨’ 초창기에 해당하는 사랑이의 20개월부터 24개월까지의 모습이 빠짐없이 담길 예정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