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왔다 장보리’


‘왔다 장보리’

‘왔다 장보리’ 금보라가 김지훈에게 무릎을 꿇었다.

7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44회에서 이동후(한진희)는 화연(금보라)이 이재화(김지훈) 모친의 죽음과 연관된 사실을 알게 됐다. 화연으로 인해 이재화 모친이 죽게된 것이었다.

이에 이동후는 “감히 날 속이냐. 그 사람 왜 죽었냐”고 크게 분노했다. 이에 화연과 연민정(이유리)은 크게 당황했다.

이동후는 “그 죄를 어떻게 하려고 그러냐”며 “재화한테 그렇게 상처줬어도 안됐다”고 화를 냈다. 결국 화연은 이재화 앞에 무릎을 꿇고 빌었다. 하지만 이동후는 화연을 완벽하게 외면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왔다 장보리’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