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방송화면 캡처
MBC 방송화면 캡처


M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소연이 훈련 중 서러움이 폭발해 눈물을 흘리고는 또 곧바로 사과를 하느라 바빴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의 ‘진짜 사나이’에서는 혜리, 김소연, 홍은희, 라미란, 박승희, 맹승지, 지나 등이 육군훈련소를 지나 부사관 학교에서 새 출발하는 여군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군들이 받은 최초의 훈련은 사격술 예비훈련. 김소연은 훈련 도중 돌연 눈물을 흘렸고, 훈련을 담당한 교관이 싸늘하게 “아직 시작도 안했는데 왜 울어?”라고 호통을 치는 모습이 공개됐다.

김소연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이동을 할 때 너무 힘들었다. 도착하면 ‘물 한 모금 마실 수 있을거야’라는 생각 하나로 버텼는데 가자마자 바로 훈련을 해서 서러움이 폭발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소연은 휴식시간에 교관을 찾아가 “아까 죄송했습니다”라고 사과했다. 교관은 “여자다움이 아니라 군인다움이 필요하다”며 그런 김소연을 다독였다.

이날 김소연은 드라마 ‘아이리스’ 당시, “총 소리를 듣고도 눈 하나 깜박 하지 않았고 칭찬을 많이 받았다. 그런데 차원이 완전 다르다”라고 말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