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송일국이 세 쌍둥이 육아에 대한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7일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 돌아왔다)’ 1주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슈퍼맨이 돌아왔다’ 가족들은 한 스튜디오에 모였다. 송일국은 “아이를 낳고 나니 어른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송일국은 말을 잇지 못했다.

송일국은 대한 민국 만세 세 쌍둥이의 아빠로 세 아이를 동시에 챙기는 막강 슈퍼맨의 모습을 보여왔다.

이에 이휘재는 “아마 초음파 사진을 확인했을 때부터 어른이되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일국의 장모 역시 “송일국이 정말 아이들한테 신경을 많이 써줘 고맙다”고 밝혔다.

이날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윤종신, 박지윤, 구하라가 MC로 나선 추석 특집으로 방송돼 모든 식구들이 총출동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