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가요’
‘인기가요’


‘인기가요’

걸그룹 씨스타와 SBS ‘인기가요’ 측이 걸그룹 레이디스코드 고(故) 리세와 은비를 애도했다.

7일 방송된 ‘인기가요’에서는 씨스타가 ‘아이 스웨어(I Swear)’로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씨스타 효린은 “씨스타에게 이런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며 “레이디스코드 권리세 양이 좋은 곳으로 가서 편히 쉬기를 바란다”고 리세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이어 ‘인기가요’에서는 레이디스코드의 ‘아임 파인 땡큐(I’m fine thank you)’가 흘러나왔다. MC 백현은 “레이디스코드 두 멤버가 저희 곁을 떠났다”고 레이디스코드 멤버들을 애도했다. 이날 출연자들은 숙연한 모습을 보이며 고인을 애도했다.

지난 3일 새벽 레이디스코드는 대구 스케줄을 마친 후 서울로 이동하고 있던 중 새벽 1시 30분께 레이디스코드의 차량은 영동고속도로 수원 IC 지점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고로 인해 은비와 리세가 사망했으며 소정은 얼굴 골절상을 입고 수술을 마쳤다. 애슐리와 주니는 비교적 경미한 부상을 입고 치료 중이다.

리세는 사고 당일 약 11시간 동안 대 수술을 했지만 혈압 등 상태가 좋지 않아 수술을 중단한 뒤 중환자실에서 경과를 지켜봤다. 리세는 힘겨운 사투를 벌였지만 7일 오전끝내 세상을 떠났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인기가요’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