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둘기, 가지에 앉아 존재를 성찰하다
비둘기, 가지에 앉아 존재를 성찰하다


비둘기, 가지에 앉아 존재를 성찰하다

스웨덴 로이 안데르손 감독의 영화 ‘비둘기, 가지에 앉아 존재를 성찰하다(A Pigeon Sat on A Branch Reflecting on Existence)’가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폐막한 제71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경쟁부문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은 ‘비둘기, 가지에 앉아 존재를 성찰하다’에게 돌아갔다.

‘비둘기, 가지에 앉아 존재를 성찰하다’는 로이 안데르손 감독의 코미디 ‘인간 3부작’의 마지막 편으로 과거 유령들이 여전히 맴도는 스웨덴의 현실을 그린 영화다. 이 영화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월드시네마 부문에도 초청돼 국내에서도 상영될 예정이다.

로이 안데르손 감독은 수상 소감에서 스웨덴 감독 최초로 베니스 황금사자상을 수상한데 대해 “무척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베니스국제영화제 2등상에 해당하는 은사자상은 러시아 안드레이 콘찰로프스키 감독의 ‘더 포스트맨스 화이트 나이츠(The Postman’s White Nights)’가 수상했다.

여우주연상과 남우주연상은 이탈리아 사베리오 코스탄조 감독의 ‘굶주린 마음(Hungry Hearts)’에서 부부로 출연한 알바 로르와처와 애덤 드라이브가 차지했다.

심사위원 대상은 조슈아 오펜하이머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침묵의 시선(The Look of Silence)’이 수상했다. 오리종티 경쟁 부문에 진출했던 홍상수 감독의 ‘자유의 언덕’은 수상에 실패했다. 이 부문에서는 인도 차이타냐 타마네 감독의 ‘코트(Court)’가 수상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영화 ‘비둘기, 가지에 앉아 존재를 성찰하다’ 스틸컷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