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방송화면 캡처
MBC 방송화면 캡처


MBC 방송화면 캡처

장보리(오연서)의 기억이 점차 돌아오기 시작했고, 이에 엄마 인화(김혜옥)은 점점 불안해졌다.

6일 방송된 MBC ‘왔다!장보리’ 43회에서 보리는 자신이 과거 엄마의 차를 타고 있었다는 것까지 기억하고 말았다. 신혼여행 이후 기억이 점점 돌아오기 시작했던 것.

과거 인화는 비술채 침선장이 되기 위해 모든 것을 걸고 덤벼들다 결국 딸 보리를 잃게 됐다. 하지만 바로 그 차에 타고 있었던 날 발생한 사고 탓에 보리의 기억이 돌아오게 되면 인화는 어렵게 찾게 된 딸을 다시 잃게 될 처지가 됐다.

인화는 온 몸을 부들부들 떨었고, 연민정(이유리)은 이를 이용해 자꾸만 궁지에 이들을 몰고 들어갔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