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방송화면 캡처
MBC 방송화면 캡처


MBC 방송화면 캡처

‘형광팬 캠프’를 마무리 한 팬들이 아쉬움 가득한 소감을 남겼다. 그리고 여섯 명의 ‘무한도전’ 멤버들 역시도 아쉽고 행복했던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6일 오후 MBC ‘무한도전’의 ‘형광팬 캠프’ 마지막 편이 방송됐다.

이날 모든 일정을 마무리 한 팬들은 “너무 정들었다. 말도 안된다”, “평생 잊지 못하 것 같다”고 말했다. 귀가하는 버스를 타면서도 마지막까지 안부를 세심하게 챙기며 이별을 아쉬워했다. 귀가길 팬들은 “좋은 추억을 만들어줘서 고맙고, 내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반응해줘서 고맙다”며 자신이 좋아하던 스타와 함께 한 시간을 인생에 있어 무척 특별한 순간으로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몇몇 팬들은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결국 눈물을 터뜨렸다.

팬들만큼이나 멤버들 역시도 이별을 아쉬워했다. 노홍철은 “팬들과 동질감을 느꼈고, 그래서 이 친구들이 관심을 가져주는건가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정말 짧은 시간이었다. 친해지니까 헤어지게 돼서 아쉽더라”고 전했다. 정형돈은 “중학교 때 소피마르소를 엄청 좋아했는데, 막내 정은이에게 내가 그런 존재인가 싶다. 신기하기도 하고, 믿기지 않는다”는 소감을 남겼다. 정준하는 “팬들 덕분이라도 더 열심히 해야할 것 같다”고 고백했고, 박명수는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