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배우 이태곤의 엉뚱한 모습이 공개됐다.

이태곤은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다.

이날 이태곤은 첫 등장 순간부터 드라마 속 산뜻한 이미지와는 다른 혼잣말 많은 엉뚱한 모습을 보여주더니, 화면 속 자신의 모습을 보고는 “살을 빼야겠다”, “얼굴이 부었네”라며 자꾸만 혼자 조용히 떠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육중완은 이런 이태곤에게 “혹시 자격지심 있으세요?”라고 물었고, 이태곤은 진지하게 “조금, 조금”이라고 답해 또 한 번 웃음이 터졌다.

혼자남들은 이태곤의 일상을 목격한 뒤, “허세 플러스 올드함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태곤은 “원래도 혼잣말을 많이 하는 편이지만, 외로워서 그런 건 아니다”라고 말했고, 이에 육중완이 “느껴져요 외로움이”라고 받아쳤다.

이외에도 이태곤은 낚시대를 주문하려 전화를 걸어 한참을 이야기했으나, 상대방이 “유치원입니다. 잘못 걸렸습니다”라고 말하는 빵 터지는 상황을 보여주기도 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