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가 눈물을 터뜨렸다
혜리가 눈물을 터뜨렸다


혜리가 눈물을 터뜨렸다

명랑소녀 막내 혜리가 폭풍 눈물을 흘렸다.

MBC ‘일밤’의 ‘진짜 사나이’에 출연한 혜리는 육군훈련소에서 늘 씩씩한 모습과 함께 사랑스러운 먹방을 선보였던 막내 후보생이었다.

그런데 오는 7일 방송에서 막간의 틈을 이용해 엄마에게 전화를 건 혜리가 펑펑 울었다고. 혜리는 엄마 목소리가 들리자마자 눈물을 터뜨리며 “엄마가 해주는 밥 먹고 싶어. 어떡해~”라고 울부짖었다.

군대에 와서 식욕이 폭발했던 혜리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부사관 학교의 혹독한 훈련과 초강력 소대장의 등장에 멘붕을 겪으며 식욕상실과 함께 밥을 먹다가, 훈련을 받다가도 눈물을 흘렸다. 수도꼭지 혜리의 수난시대는 7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