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이병헌


배우 이병헌이 최근 얽힌 협박 사건과 관련, 계속해서 악성루머가 불거지자 소속사 측에서는 강경대응의 의지를, 본인은 진심을 담은 자필 편지로 대처했다.

이병헌은 지난 5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필 편지를 공개했다. 과거 아내 이민정과 결혼 발표 당시에도 자필 편지로 자신을 이야기 한 이 배우는 이번에도 예외없이 펜을 직접 들어 글을 써내려갔다.

글 속에서 이병헌은 “계획적인 일이었건, 협박을 당했건, 그것을 탓하기 이전에 빌미는 덕이 부족한 저의 경솔함으로부터 시작된 것이기에 깊은 후회와 반성의 시간을 보내고 있고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았던 배우로서 큰 책임감에 대해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장 중요하고 가슴 아픈 건 제게 가장 소중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큰 실망과 상처를 준 것”이라며 아내 이민정을 언급하고 “더 이상 실망을 주는 일이 없도록 평생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일에는 소속사 측이 보도자료를 통해 “이병헌은 명백한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사건의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기도 전에 신상이 공개되고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무분별하게 언론에 보도되며 2차적 피해를 겪고 있다”며 “추측성 루버들의 수위가 더 이상 방관할 수 없는 수준이다. 범죄 행위에 협조하는 것과 마찬가지라 판단해 사이버 수사대에 의뢰한 상태이며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처할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이병헌 협박 사건의 피의자 걸그룹 글램의 다희 그리고 또 다른 여성은 현재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다. 이들은 이병헌을 촬영한 영상을 공개하겠다며 50억원을 요구했다. 이병헌 측은 이들이 사전에 도주까지 계획하는 등, 명백한 계획범죄라고 이야기 했다. 그러나 결혼을 한 남자 배우, 그리고 걸그룹 멤버와 여성이 얽힌 협박 사건인만큼 세간의 관심은 또 다른 자극적 요소가 있는지에 쏠렸다. 이에 이병헌 측은 큰 심적 부담과 스트레스를 느끼고 추측성의 자극적 루머에는 법적으로 대응할 의지를 밝히는 동시에, 이병헌의 자필 편지를 통해 인간적 감성에도 호소를 하게 됐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