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
이준기


이준기

배우 이준기가 KBS2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의 마지막 촬영 소감을 전했다.

이준기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공식 유투브 채널을 통해 드라마 ‘조선총잡이’의 종영을 기념하는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지금까지의 ‘조선총잡이’ 촬영 현장 모습과 마지막 촬영을 앞 둔 이준기의 소감이 담겨있었다.

공개된 영상 속 이준기는 진지한 눈빛으로 연기에 임하는가 하면, NG 후에는 귀엽게 애교를 부리기도 하고, 마지막 촬영을 마치고는 스태프들과 진한 포옹을 나누며 지금까지는 또한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이준기는 영상을 통해 “언제 마지막이 올까 했는데 이렇게 오다니 실감이 안 난다. 극은 종영하지만 시청자 분들의 가슴 한 켠에 오래오래 남는 드라마였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전하며 “조선총잡이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사랑합니다”라는 진정성 담긴 소감을 전했다.

이준기는 이번 드라마 ‘조선총잡이’에서 타이틀 롤 박윤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준기는 박윤강 캐릭터를 통해 영웅 액션물에 최적화 된 배우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액션은 물론 로맨스, 감정 연기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호평 받았다.
KBS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는 지난 22회 방송 분에서 복수의 종지부를 찍은 박윤강(이준기) 민중의 영웅으로 거듭난 모습이 그려지며 해피엔딩으로 극이 종영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액터스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