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백년손님 자기야’ 방송 화면 캡처
SBS ‘백년손님 자기야’ 방송 화면 캡처


SBS ‘백년손님 자기야’ 방송 화면 캡처

피부과 의사 함익병이 SBS ‘백년손님 자기야(이하 자기야)’에서 하차한 지 6개월여 만에 재등장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자기야’에는 오랜만에 장모 권난섭 씨와 함께하는 함익병의 모습이 다뤄졌다.

의사 남재현의 장모 이춘자 씨는 사위와 함께 서울로 올라와 지난 해 처음 만나 친해진 권난섭 씨의 집을 방문했다.

이어 함익병이 장모님 댁에 놀러와 우연히 남재현과 마주치게 됐다. 함익병은 “사실 집에 지금 집사람이 없다. 미국에 딸한테 놀러가 같이 장모님과 저녁 먹으러 왔다”고 밝혔다.

함익병은 “오랜만에 만나니까 새삼 옛날 생각이 난다. 불과 두세 달, 서너 달 전인데 아주 옛날 일인 것처럼 느껴져 기분이 묘하더라”는 소감을 전했다.

앞서 함익병은 지난해 6월부터 ‘자기야’에 출연해 인기를 모았으나 지난 3월 모 언론과의 인터뷰 내용이 부적절했다는 비 판 여론에 휩싸이면서 방송에서 하차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백년손님 자기야’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