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로 생을 마감한 그룹 레이디스코드 멤버 고(故) 은비(본명 고은비)의 빈소가 3일 오후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교통사고로 생을 마감한 그룹 레이디스코드 멤버 고(故) 은비(본명 고은비)의 빈소가 3일 오후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교통사고로 생을 마감한 그룹 레이디스코드 멤버 고(故) 은비(본명 고은비)의 빈소가 3일 오후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3일 교통사고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고(故) 은비를 애도하기 위한 스타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고 은비의 빈소는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동료 연에인들은 빈소가 마련된 3일에 이어 4일에도 조문 행렬을 펼쳤다.

4일 저녁 레이디스코드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 따르면 걸그룹 씨스타를 비롯해 박보람, 헤일로, JJCC, 백퍼센트 등이 빈소를 다녀갔다.

씨스타는 지난 3일과 4일 음악방송 1위 수상소감으로 레이디스코드를 언급해 애도의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이들은 앙코르 무대에서도 차분한 표정으로 애도 분위기를 이어갔다.

앞서 4일 오후에는 동료 연예인들의 조문 행렬이 끊이지 않았다. 슈퍼주니어, AOA, 정준하, 앤씨아, 시크릿, 타히티, 카라, 김범수, 이켠, 써니힐, 김연우, 옥지영, 비투비, 걸스데이, LPG, 엔플라잉, 블락비 피오, 크로스진 등이 조문했다.

지난 3일 새벽 1시 23분께 레이디스코드는 대구 스케줄을 마친 후 서울로 이동하던 중 영동고속도로 수원 IC 지점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로 인해 레이디스코드 멤버 은비가 사망했으며, 권리세는 수원 아주병원에서 대수술을 받고 현재 중환자실에서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 이소정은 수술을 앞두고 있다. 애슐리와 주니는 비교적 경미한 부상을 입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