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
류승룡


배우 류승룡이 현 소속사인 프레인TPC와 재계약 했다.

4일 류승룡 소속사 프레인TPC는 “류승룡은 그간 후배 양성, 경영 조언, 마케팅에도 참여하는 등 프레인TPC 회사 자체를 키우는데 가장 큰 역할을 해 소속배우 이상의 의미를 가진 존재”라며 재계약 소식을 알렸다.

류승룡은 지난 2011년 신생사 프레인TPC와의 계약을 체결해 업계를 놀라게 했다. 이후 류승룡은 3년간 천 만 영화 세 편에 출연하는 등 전성기를 누렸다.

계약기간이 남아있음에도 류승룡이 유혹과 욕심에 시간 뺏기지 않고 그냥 연기에만 전념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며 이번 재계약은 이뤄졌다.

소속사 측은 “통상 재계약을 할 경우 특히 그 시기가 배우가 크게 성공한 이후라면 조건을 더 좋게 바꾸거나 옵션을 거는 등의 어려운 협상을 거치게 되어있는데 류승룡의 경우 오히려 회사에 투자를 하고 그 지분 중 일부를 자신에게 도움을 준 스태프에게 나눠주고 싶다는 의향을 밝혀 현재 그에 관해 논의 중이다”고 덧붙였다.

류승룡은 최근 영화 ‘손님’ 촬영을 모두 마치고 ‘도리화가’의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프레인TP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