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유민 역변
노유민 역변


그룹 NRG 출신 가수 노유민이 자신을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비교해 화제다.

노유민은 지난 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가수 신해철, 윤민수와 함께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MC 규현은 노유민에게 “인터넷에 ‘연예인 역변’을 검색하면 제일 위에 노유민이 뜬다”라며 “역변의 아이콘이 됐다”라고 공격하자 노유민은 과거 사진을 가리키며 “저 때는 60kg이었고 지금은 86kg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저를 비교하는 분들이 많다. 살쪄서 망가진 외모를 두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많이 닮았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노유민이 “팬 분들이 아직도 절 보면 후광이 비친다고 하더라”라고 말하자 윤종신은 “후덕 아니냐”고 재치 있게 답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라디오스타’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