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2014 서울 드라마 어워즈’ 방송 화면 캡처
SBS ’2014 서울 드라마 어워즈’ 방송 화면 캡처


SBS ’2014 서울 드라마 어워즈’ 방송 화면 캡처

스웨덴 단편 드라마 ‘더 팻 앤드 디 앵그리’가 제9회 서울드라마어워즈에서 TV부문 단편 우수상을 수상했다.

4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제9회 서울드라마어워즈(Seoul International Drama Awards) 2014가 열렸다.

이날 TV부문 단편 우수상 수상 직후 무대에 오른 ‘더 팻 앤드 디 앵그리’ 크리스터 닐슨 PD는 “우리는 사회 정치적인 메시지가 담긴 드라마를 제작하고 있다. 아쉽게도 감독이 이 자리에 함께 할 수 없어 대신 인사를 전하겠다”며 “후보로 선정해주셔서 감사하다. 다음번에 꼭 한국을 찾겠다”고 전했다.

서울드라마어워즈는 KBS, MBC, SBS, EBS 등 방송4사가 합심하여 세계 각국의 드라마들을 한국에 알리고 한국의 드라마도 세계에 알리자는 취지로 시작된 시상식.한류열풍의 지속적인 유지, 발전 및 한국드라마가 아시아를 넘어 세계시장 진출의 교두보적 위치를 확립하기 위한 목적을 지닌 시상식으로 2006년부터 개최됐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2014 서울 드라마 어워즈’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