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조선 총잡이’의 이준기, 남상미
KBS2 ‘조선 총잡이’의 이준기, 남상미


KBS2 ‘조선 총잡이’의 이준기, 남상미

KBS2 드라마 ‘조선 총잡이’ 이준기가 남상미에게 프러포즈했다.

힘겨웠던 지난날을 뒤로 하고 말끔함 양장을 입은 박윤강(이준기)이 궁녀의 옷을 벗고 다시 꽃규수가 된 정수인(남상미)의 곱디고운 모습에 미소를 짓는다. 수줍게 그를 바라보는 수인에게 윤강은 “나와 함께 살아주시오”라며 영원히 함께 할 것을 약속한다. 그리고 시간이 이렇게 영영 멈춰버렸으면 좋을 것 같이 행복한 입맞춤을 나눈다.

아름다운 풍광을 배경으로 동화처럼 아름다운 장면을 만들어낸 이준기와 남상미. 오랜만에 선남선녀로 돌아간 두 배우도 로맨틱한 장면을 촬영하는 것에 들뜬 모습이었다. 이준기는 무릎을 꿇어보기도 하고, 포옹 연습도 해보는 등 로맨틱한 프러포즈를 만들어내기 위해 철저하게 사전준비를 했다고. 힘겨웠던 지난날을 함께 했던 연인이기에 더욱 애틋하고 더욱 감동적인 장면이기 때문이다.

‘조선 총잡이’는 배우들과 스태프에 결말에 대한 함구령을 내렸고 막바지 촬영에 온 힘을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시청자들은 대부분 게시판에 윤강과 수인의 해피엔딩을 바라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KBS 미디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