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피아니스트 신지호가 시각장애 아동을 응원하기 위한 연주를 했다.

신지호는 지난 달 30일 방송된 KBS1 ‘사랑의 리퀘스트’에 출연해 어린나이에 망막모세포종을 앓아 시각장애가 있는 14세 공민서 군을 응원하며 ‘마법의 성’을 연주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지호는 공민서 군에게 “어린 나이에 어른들도 힘들어하는 항암치료를 4회나 겪으며 끔과 희망을 잃지않고 밝게 생활하는 민서가 정말 대견하다”고 말했다. 이어 “온 마음을 다해 응원의 연주를 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