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빅스가 국내 첫 팬미팅을 열고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빅스는 지난 30일 오후 1시와 6시 두 차례 올림픽공원 SK올림픽 핸드볼경기장에서 ‘ST★RLIGHT 별하나 첫 모임’이란 타이틀로 국내 첫 팬미팅을 열고 그 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색다른 무대와 이야기로 팬들에게 감사함을 표현했다.

이번 팬미팅은 ‘VIXX 하우스 파티(House Party)’라는 부제에 걸맞게 그 어느 때보다 팬들과 가깝게 교감하고 소통하기 위해 다양한 무대와 코너들을 마련해 함께한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빅스는 이날 무대에서 팬들이 직접 듣고 싶은 노래로 뽑아준 곡들을 들려주며, 그간 보여준 무대 위에서의 카리스마를 벗고 친근하면서도 편안한 모습을 선사해 팬들을 감동시켰다.

특히 ‘스피드 게임’ 시간에는 빅스와 팬들만이 알고 있는 별명이나 에피소드 속 제시어들로 구성되어 팬들의 열띤 환호성을 받았으며, ‘케?만들기’에서는 앞치마를 두르고 열심히 케?을 만드는 색다른 매력을 물씬 풍기며 ‘남친돌’이란 새 별명을 얻기도 했다.

또한 이날 빅스는 멤버들이 각각 개인무대를 선보이며 6개의 파라다이스를 보여주었다. 홍빈은 팬미팅을 위해 연습한 기타연주와 함께 영화 원스의 OST곡인 ‘폴링 슬로우리(falling slowly)‘를 열창했으며, 켄은 빅스의 메인 보컬답게 케이윌의 ‘그립고 그립고 그립다’를 열창해 감성발라드의 진수를 보여주었다. 빅스의 막내 혁은 비의 ‘아이두(I do)’를 아기자기하고 달콤한 무대로 꾸몄으며, 레오는 린과 함께한 콜라보레이션 곡 ‘꽃잎놀이’를 처음으로 팬들에게 들려주었으며, 엔은 댄스머신 답게 강렬한 댄스 무대로 설렘 지수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라비는 서인국의 ‘봄 타나봐’를 새롭게 편곡해 팬들의 떼창을 이끌어냈으며, 이날 2부 무대에서는 서인국이 스페셜 게스트로 등장해 라비와 함께 ‘봄 타나봐’와 ‘너 땜에 못살아’를 열창해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서인국은 같은 소속사 후배인 빅스의 국내 첫 팬미팅 소식을 듣고 축하해주기 방문했다가, 라비와의 콜라보 무대까지 오르는 등 각별한 후배사랑을 보여줘 팬미팅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엔은 “저희 빅스가 소중하다고 생각하는 여러분들이 저희를 소중하다고 생각해줘서 얼마나 좋은지, 그리고 얼마나 감동인지, 우리도 잘 모르고 여러분들도 잘 모를 수 있는데, 빅스는 정말 여러분들이 정말 큰 힘이 됩니다!”며 “무대를 할 때도 큰 힘이 되고, 무엇을 하든 자신감이 생기고, 여러분들 보고 있으면 항상 힘이 넘치니까요, 계속 그렇게 저희를 바라봐주고 있어주세요”라며 팬들에 대한 각별한 팬 사랑을 전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젤리피쉬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