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6


터미네이터 분대장이 혜리 애교에 살살 녹았다.

걸스데이 혜리는 31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사나이’ 여군특집에서 퇴소식 때 필살 애교를 선보였다.

혜리는 훈련을 무사히 마쳤다. 화생방 훈련을 받을 때에는 고통스러워하기도 했지만 잘 참아냈다. 마지막 퇴소식에서는 눈물을 쏟았다. 터미네이터 분대장 곽지수가 “눈물을 그치고 똑바로 말합니다”라고 명령하자 “이이잉~”을 연발했고, 터미네이터도 웃을 수밖에 없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일밤’ 사진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