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주영훈이 표절 시비에 휘말린 데 대한 입장을 전했다.

주영훈은 26일 가수 메간 트레이너의 곡 ‘올 어바웃 댓 베이스(All About That Bass)’가 자신의 곡 ‘기쁨모드’를 표절했다는 의혹에 대해 트위터를 통해 “전문 변호사와 상담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미국 빌보드 핫100차트 2위에 오른 메간 트레이너의 ‘올 어바웃 댓 베이스’는 지난 2006년 주영훈의 발표곡인 코요태의 ‘기쁨모드’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해당 곡은 후렴구가 ‘기쁨모드’에서 김종민이 부른 ‘사랑이 떠나도 슬퍼서 울지는 마라’라는 대목과 매우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실제로 유튜브 등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에는 두 곡을 비교하는 영상이 게재되는 등 네티즌들의 의견 제기가 줄을 잇고 있다.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초록뱀주나E&M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