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쇼미더머니3′ 방송 화면 캡처
Mnet ‘쇼미더머니3′ 방송 화면 캡처


Mnet ‘쇼미더머니3′ 방송 화면 캡처

케이블채널 Mnet ‘쇼미더머니3’의 참가자 아이언이 프로듀서 양동근에 대한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7일 방송된 ‘쇼미더머니3’ 6회에서는 래퍼 지원자들의 본 공연 무대가 펼쳐졌다. 앞서 지난 방송에서는 도끼-더 콰이엇 팀의 바비, 스윙스-산이 팀의 바스코, 양동근 팀의 아이언, 타블로-마스타 우 팀의 비아이(B.I)가 본선 진출을 확정한 바 있다.

이날 1차 공연 2라운드에서는 양동근 팀의 아이언과 타블로-마스타우 팀의 비아이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 자리에서 아이언은 공연 전 “팀 YDG보다는 그냥 아이언으로 무대를 꾸미겠다”고 도발했다.

그간 양동근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던 아이언은 무대를 준비하며 양동근에게 조언을 구했다. 하지만 양동근은 “알아서 하라”며 귀찮은 듯 대꾸했고, 아이언은 자신을 도와주지 않는 양동근에게 불만을 표출했다.

이후 “이번 무대 승산 있을 것 같냐”는 양동근의 질문에 “제 노래 중에 구제 스웨거라고 있는데”라며 아이언이 설명을 하려 하자 양동근은 “머리 아프다. 그냥 너 알아서 해”라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이언은 “처음에는 나를 믿고 맡긴 것인 줄 알았다. 그런데 방관하는 것 같다”며 “나는 뭐지. YDG 팀인가. 솔직히 멘붕이었다. 지금은 YDG팀에 온 것 후회한다”며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본 공연에서 아이언은 ‘Blue Gangsta+I am’으로 파워풀한 공연을 펼쳤다. 하지만 양동근은 무대 후 “저기 올라가면 흥분이 되나봐. 짐 싸야될 것 같은데”라며 “다 내 탓이다”는 말로 아이언의 패배를 예상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net ‘쇼미더머니3′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