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만만 캡처
여유만만 캡처


가수 김완선이 언급한 한백희가 화제다.

김완선은 지난달 2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요즘 이모가 그립다”며 “과거에는 너무 미워했지만 지금은 ‘이모가 어떻게 그렇게 할 수 있었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4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 김완선은 가수 강수지와 함께 출연해 과거 이모의 존재 때문에 서로 가까이 갈 수 없었던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김완선의 이모는 고(故) 한백희로, 김완선이 가수로 데뷔하기 전 트레이닝과 프로듀서를 담당했다.

또한, 1970년대 가수로 활동했으며 인순이가 데뷔했던 ‘희자매’를 프로듀싱하기도 했다. 여자 가수 최초로 매니지먼트 사업에 도전한 여자 매니저 1호다. 지난 2006년 세상을 떠났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여유만만’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