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리
한예리


배우 한예리가 ‘해무’에 홍일점으로 출연한 소감과 박유천과의 베드신에 대해 언급했다.

한예리는 28일 오후 서울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해무’ 언론시사회에서 홍일점 연기를 펼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가장 필요한 것은 체력이었다”고 답했다.

극중 남자들만 있는 전진호에 오르게 된 조선족 밀항자 홍매 역을 맡은 한예리는 “힘든 촬영장에서 체력 관리에 신경을 썼다. 누를 끼치고 싶지 않았다. 건강관리를 철저히 하지 않으면 짐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컸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현장에서 남자였다”고 너스레를 떨며 “밥도 많이 먹고 술도 많이 마시고 좋은 얘기도 많이 나눴다. 좋은 사람을 얻은 것 같아 이 영화가 더 각별하다”고 덧붙였다.

박유천과의 베드신에 대한 질문에는 “너무 절박하고 당장 죽을 수도 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 믿을 수 있는 사람이 동식(박우천) 밖에 없는데 그것조차 잘 모르겠는 상황이었을 것”이라며 “이것이 끝일 수도 있다는 생각에 살아있는 뭔가를 느끼고 싶다는 마음이 아니었을까”라고 밝혔다.

‘해무’는 배를 지키기 위해 밀항자를 태우게 된 선장, 목숨을 걸고 바다를 건넌 밀항자, 이들과 한 배에서 운명을 함께하게 된 선원들의 이야기. 극단 연우무대의 동명 연극이 원작이며, 봉준호 감독이 제작을 맡았다. 오는 8월 13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