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사장 조대현
KBS 사장 조대현


KBS 사장 조대현

28일 오전 KBS 신임 조대현 사장이 KBS 공개홀에서 취임식을 갖고 “KBS를 국민이 원하는 공영방송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 사장은 ‘사원과의 대화’ 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취임식에서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KBS의 상황을 위기라고 진단하고 이를 타개하기 위한 5가지 당면 혁신과제를 제시했다.

“적자를 반드시 막아내겠다”는 말로 운을 뗀 조 사장은 “이를 위해 ‘위기관리 비상경영조직’을 만들어 흑자기조로 전환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고 제작 프로세스와 편성내용을 획기적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이어 조 사장은 “KBS에 대한 공정성 시비를 확실히 끝내겠다”고 강조했다. 조 사장은 KBS가 직면한 정체성과 정당성에 대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들도 참여시켜, KBS 내부와 외부에서도 인정하고 콘센서스를 이뤄낼 수 있는 KBS 저널리즘을 확립한 뒤 사원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KBS 내부의 인사의 권위와 조직문화를 회복하겠다”는 목표도 밝혔다. 조 사장은 내부 인사는 성과와 실적, 능력 위주로 부서원의 평판을 고려해 상식과 원칙에 맞게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또 조직문화를 일신하고, 노조와 끊임없는 대화를 통한 소통으로 신뢰를 쌓아가되 사장부터 원칙을 지키고 노조도 원칙을 반드시 지키는 노사문화를 정착시켜나가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사장은 취임 이후 곧바로 창조적 재편성과 프로그램 개혁에 착수해 “내년 1월 1일부터는 프로그램이 혁신될 것”이라는 굳은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를 위해 편성조직을 크리에이티브 조직으로 강력하고 효율적으로 구성해 국민이 원하는 프로그램을 만들어내 국민에게 왜 KBS가 필요한지를 보여주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조 사장은 “KBS 공영방송의 역할을 제대로 보여주겠다”며 “공영방송 KBS의 역할을 통합의 공론장, 여론의 준거 기준, 글로컬 문화창조로 제시하고 이를 위해 갈등 해소, 토론의 장 마련, 한류 재확산 등에 매진하자”고 말했다.

조 사장은 KBS는 그동안 이산가족 찾기 생방송, 독도 생방송, 금 모으기, 올림픽 방송, 히말라야 등정 생방송, 한류 촉발,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북 최초 생방송 등 성공의 유전자가 몸과 마음속에 남아 있다고 강조한 뒤 임직원들의 능력, 자부심, 자신감을 결집해 국민이 원하는 공영방송으로 함께 나가자는 말과 함께 취임식을 마무리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