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유희열과 윤상 그리고 이적이 페루에 함께 다녀왔다
‘꽃보다 청춘’ 유희열과 윤상 그리고 이적이 페루에 함께 다녀왔다


‘꽃보다 청춘’ 유희열과 윤상 그리고 이적이 페루에 함께 다녀왔다

40대 청춘이 외모순위를 밝혀달라는 주문에 “무슨 의미가 있느냐”는 질문으로 답했다.

28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tvN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청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한 페루 편의 유희열, 윤상, 이적에게 진행자가 ‘외모 순위를 밝혀달라’고 주문하자, 유희열은 “대체 무슨 의미가 있느냐”라는 질문으로 대답을 대신했다. 유희열은 한 숨을 쉬더니 “윤상 씨가 허리가 제일 길다”라고 마지못해 답했다.

또 방송에서 페루미남 캐릭터가 된 이적은 “입국하던 날 찍힌 사진들은 정말 불어터진 라면같았다”며 “오늘은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려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이적의 입국사진 댓글에 ‘김제동 입국’이라는 것도 있었다”고 폭로하자, 이적은 “‘무한도전’ 못친소 페스티벌에 내가 나갔을 때만 하더라도, 역설적인 재미라고 생각했는데 이제 큰일이다”라고 말했다.

‘꽃보다 할배’, ‘꽃보다 누나’ 등을 연이어 히트시킨 나영석 PD의 신작 ‘꽃보다 청춘’은 ’40대 꽃청춘’ 윤상 유희열 이적의 페루 여행 편과 ’20대 꽃청춘’ 유연석 바로 손호준의 라오스 여행 편으로 구성됐다. 8회 분량이며, 첫 방송은 8월 1일 오후 9시 5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