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
대성


대성

그룹 빅뱅 대성이 2개월에 걸친 일본 솔로 아레나 투어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6월 11, 12일 요코하마 아레나 공연으로 시작된 대성의 솔로 아레나 투어 ‘디라이트 디라이브 2014 인 재팬 디스 러브(D-LITE DLive 2014 in Japan ~D’slove~)’는 지난 26, 27일 오사카죠 홀에서 개최된 공연을 끝으로 총 8개 도시 15회 공연 17만 명을 동원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해 첫 일본 솔로투어 ‘디라이트 디스커버 투어 2013 인 재팬 디스 라이브(D-LITE D’scover Tour 2013 in Japan ~DLive~)’로 총 20개 도시 26회 공연으로 10만 명을 동원했던 대성은 이번 아레나 투어까지 성공시키며 한국 출신 솔로 아티스트 사상 첫 2년 연속 10만 명 이상 동원 일본투어 개최라는 기록을 달성했다.

피날레 콘서트에서 대성은 “지난해 콘서트에서 팬 여러분들로부터 사랑을 ‘발견(D’scover)’ 했습니다. 올해는 팬 여러분에게 저의 ‘사랑(D’slove)’을 이 투어를 통해서 보답하고자 하는 생각과 함께 투어 타이틀을 정했습니다. 저 한 명만이 아닌 밴드, 댄서, 그리고 공연장에 와주신 관객 여러분들과 함께 노래하고, 춤추고, 공감하는 그런 사랑이 넘치는 시간을 공연장에 있는 모든 사람들과 함께 만들고 싶습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공연에서 대성은 오자키 유타카를 커버한 ‘아이 러브 유(I LOVE YOU)’를 비롯해 일본 아이튠스 1위를 기록한 투어 개최 기념 선 발표 싱글 ‘레이니 레이니(Rainy Rainy)’ 등 새 앨범 ‘디스러브(D’slove)’ 수록 곡은 물론 지난해 발표한 ‘디스커버(D’scover)’의 수록곡 ‘윙스(WINGS0’, ‘우타우타이노 바랏도’ 등도 선보였다. 또 언젠가 투어에서 커버해보고 싶었다고 한 일본 연예계의 대모 와다 아키코의 명곡 ‘후루이 닛끼(낡은 일기)’를 통해 1년 전부터 연습해온 파워풀한 드럼연주를 보여줬다.

마지막 공연이라 더욱 열정적인 무대매너를 보여준 대성은 앵콜에 이어 리앵콜까지 3시간 40분이 넘는 시간 동안 총 25곡을 열창하며 1만 6,000명이 넘는 팬들을 열광시켰다.

특히 대성은 앵콜 중에 “이번 가을에 솔로가수로서 새로운 기획을 예정하고 있다”고 깜짝 발표하기도 했다.

대성의 첫 일본 오리지널 앨범 ‘디스러브(D’slove)’는 지난 16일 발표 당일 오리콘 앨범 데일리차트에서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28일자 오리콘 위클리차트에서도 3만 7,517장의 판매고를 올리면서 2위에 올라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