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슬옹이 ‘호텔킹’과 작별을 고했다
임슬옹이 ‘호텔킹’과 작별을 고했다


임슬옹이 ‘호텔킹’과 작별을 고했다

임슬옹이 감사의 마음을 담은 선우현과의 이별 소감을 전했다.

MBC 주말특별기획 ‘호텔킹’(극본 조은정 연출 애쉬번, 장준호)에서 긍정적이고 성실한 호텔리어 선우현 역을 맡아 이다해(아모네)를 향한 한결 같은 해바라기 사랑을 보여준 임슬옹이 드라마 종영과 함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 것이다.

임슬옹은 28일 “정말 많은 것들이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며 “드라마 촬영하는 동안 이덕화 선생님, 김해숙 선생님을 비롯하여 이동욱 선배님, 이다해 선배님 등 함께한 분들로부터 많이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 동안 이렇게 가깝게 친해진 배우 선배님들, 그리고 촬영에 힘써주신 감독님들을 비롯한 스태프 분들과 헤어지게 되어 아쉽고 정말 감사 드린다. 또한 시청자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해드리고 싶다. 앞으로도 항상 더 열심히 하는 모습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순수하면서도 긍정적인 에너지로 스마일킹이라 불리며 촬영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북돋았던 임슬옹은 ‘호텔킹’ 속 선우현 역을 통해 이다해에 대한 한결 같은 마음으로 보는 이의 가슴을 애틋하게 한 것은 물론, 이다해가 어려움에 처할 때마다 주저 없이 달려가는 수호천사의 매력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또한 임슬옹은 끝까지 묵묵히 이동욱(차재완)과 이다해의 사랑을 지켜주는 모습을 선보이며 마지막을 장식했다.

‘호텔킹’은 가장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들의 운명을 다룬 드라마로 지난 27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YP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