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마녀사냥’ 캡처
JTBC ‘마녀사냥’ 캡처


JTBC ‘마녀사냥’ 캡처

가수 거미가 자신의 연애스타일을 밝혔다.

2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냥’ 2부 ‘그린라이트를 꺼줘’에서는 가수 거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거미에게 ‘마녀 사냥’의 공식 질문을 물었고, 거미는 “나는 ‘낮져밤져’(낮에도 지고 밤에도 진다)”라고 답했다.

거미는 “내가 세게 생기고 이름도 ‘거미’로 해서 강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나는 모든 사람에게 져주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했다. 성시경 역시 “사적인 자리에서 보면 굉장히 여성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혜진은 “그럼 이름을 ‘개미’로 바꾸는 건 어떠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