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SNL 코리아’ 방송 화면 캡처
tvN ‘SNL 코리아’ 방송 화면 캡처


tvN ‘SNL 코리아’ 방송 화면 캡처

유병재가 역대 급 생고생을 했다.

2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SNL 코리아’에서는 옹달샘(유세윤, 유상무, 장동민)이 호스트로 출연, 코너 ‘극한직업’에서 유병재와 호흡을 맞췄다.

이날 방송에서 장동민은 시도 때도 없이 소리부터 지르는 다혈질 캐릭터로, 유상무는 수시로 기분이 바뀌는 조울증 환자로, 유세윤은 SNS에 빠진 허세남으 등장해 매니저인 유병재를 괴롭혔다.

특히 유병재는 시도 때도 없이 싸우는 옹달샘 멤버들 사이에 끼어 이유 없이 뺨을 맞는 등 수모를 겪어 웃음을 자아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tvN ‘SNL 코리아’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