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SNL 코리아’ 방송 화면 캡처
tvN ‘SNL 코리아’ 방송 화면 캡처


tvN ‘SNL 코리아’ 방송 화면 캡처

안영미가 유상무 앞에서 KBS2 ‘개그콘서트’ 김지민 유행어를 했다가 쫓겨나는 수모를 당했다.

2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SNL 코리아’ 속 코너 ‘나는 왕이로소이다’에서는 자신보다 웃긴 사람들을 모두 처형하는 왕 유상무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안영미는 웃기지 않기 위해 특유의 가슴 춤을 대충 췄다. 이를 본 유상무는 “처형하라. 대충 추지 않았느냐”고 명령했다.

이에 들은 정상훈은 “우리 전하께선 다음 월드컵 전까지만 웃겨도 기적이다. 그나마 전 여자 친구로”라고 운을 띄웠고, 이에 안영미는 “아, 느낌 아니까?”라고 답해 유상무 분노를 샀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tvN ‘SNL 코리아’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