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윤여정이 김영철에 이혼 서류를 전했다.

26일 방송된 KBS2 ‘참 좋은 시절’에서는 소심(윤여정)과 태섭(김영철)의 신혼방을 꾸미는 명란(윤유선), 미숙(윤지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소심의 방에 원앙금침을 깔고 향초로 분위기를 냈다. 또 새 잠옷까지 선물하며 이들의 관계가 회복된 것을 응원했다.

하지만 소심은 황당한 표정을 지으며 “이런 건 다 필요 없다”고 말했다. 명란과 미숙은 소심의 이혼 계획을 전혀 몰랐던 것. 해원(김희선)도 소심의 눈치를 보며 어쩔 줄 몰라 했다.

태섭은 건강음료를 마시며 합방에 설레는 표정을 지었다. 하지만 소심은 영철을 안방으로 들여 이혼서류를 전했다. 영철은 “이게 뭐냐. 더위 먹어 돌았냐”고 화를 냈다. 이에 소심은 “미안하다. 영춘이(최화정)도 그쪽하고 이혼하려고 내보낸 거다”고 응수해 눈길을 끌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