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 캡처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 캡처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 캡처

유이의 몸무게가 강제로(?) 공개됐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에서는 나 홀로 생존 미션을 준비하는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병만족은 생존을 위해 수저를 직접 만들고 있었다. 그러던 중 유이는 니엘에게 “여기 시소가 있다”며 함께 타자고 제안했다. 이에 김승수는 “유이야 잘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이의 몸무게가 강제로 공개되는 상황이 나올 수도 있었기 때문.

김승수의 만류에도 유이는 니엘과 함께 시소에 앉았고, 니엘이 두 발을 들어도 유이가 앉아있는 시소는 올라갈 생각을 하지 않았다. 이에 니엘은 “내 몸무게가 62kg이니까 유이 누나는 60kg이 넘는다”며 유이를 놀렸다.

유이는 “제 하체가 괜히 있는 것 아니에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승수가 “그래, 유이는 키가 있으니까”라고 위로하자 유이는 “그래도 60kg는 아니에요”라며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