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7인의 식객’
MBC ’7인의 식객’


MBC ’7인의 식객’

샤이니 키가 에티오피아의 구름다리 높이에 기겁했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7인의 식객’에서는 에티오피아 바하르다르에서의 여정을 이어가는 식객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성우, 키, 김경식은 블루나일 아프리카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의 폭포이자 37m~45m의 높이를 자랑하는 블루나일폭포 관광에 나섰다.

블루나일폭포를 보러 가는 여정은 순탄치 않았다. 아찔한 높이의 구름다리를 지나가야만 했기 때문이다. 김경식은 아래가 훤히 보이는 구름다리에 “영화 ‘인디아나 존스’같다”며 감탄했다.

키는 젊은 피를 과시하며 앞장 섰지만, 곧 “오 마이 갓”을 외치며 괴성을 지르고 주저앉는 등 잔뜩 겁에 질린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경식은 “네 소리가 더 무섭다”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7인의 식객’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