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무석의 혼신의 볏단베기
‘야경꾼일지’ 무석의 혼신의 볏단베기


‘야경꾼일지’ 무석의 혼신의 볏단베기

정윤호의 혼신의 볏단 베기 4종세트가 공개됐다.

조선시대 퇴마사 야경꾼이라는 색다르고 독특한 소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공략할 MBC 새 월화특별기획 ‘야경꾼 일지’ 측은 25일 한 여름 땡볕아래서도 검을 놓지 않는 무석(정윤호)의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MBC 월화특별기획 ‘트라이앵글’ 후속으로 오는 8월 4일 첫 방송 예정인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공개된 사진 속 무석은 매섭게 내리쬐는 한 여름 땡볕 아래서 검술 훈련 삼매경에 빠져 있다. 땀이 비 오듯 흐르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손에서 검을 놓지 않은 채 매서운 눈빛으로 검술 연습에 몰두해 조선 최고 검술 실력자 뒤에 피나는 노력이 있었음을 짐작케 한다. 특히 무석은 훈련복이 땀으로 흥건하게 젖었지만, 멈추지 않고 단 칼에 볏단을 베며 혼신의 볏단 베기로 묵묵하게 수행을 이어갔다.

오직 조선의 안정과 검술 훈련밖에 모르는 무석의 성품이 드러나는 검술 훈련신은 최근 용인에 위치한 ‘야경꾼 일지’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무엇보다 정윤호의 첫 촬영으로 관심을 모았다. 이날 정윤호는 첫 촬영부터 고난도 진검 연기를 소화하며 무석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윤호는 무술감독의 지도를 받으며 검술 연습에 들어갔는데, 검을 능숙히 다루며 몸에 벤듯한 액션 동작으로 눈길을 끌었다. 등이 다 젖을 만큼 구슬땀을 흘리면서도 손에서 검을 놓지 않고 한 동작이라도 더 깔끔하게 수행하기 위해 연습을 멈추지 않아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현장에서 남다른 열정을 보이던 정윤호는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가자 머리위로 능숙히 검을 휘두르고, 단칼에 볏단을 깨끗하게 베어내는 등 안정된 자세와 몸에 벤 검술 실력으로 보고 있던 스태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