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해피투게더3′
KBS ‘해피투게더3′


KBS ‘해피투게더3′

전 컬트삼총사 멤버 정성한이 ‘해피투게더3’에 출연했다.

24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는 샘 해밍턴과 헨리, 컬투, B1A4 바로와 진영이 출연해 ‘콤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샘 해밍턴의 아내 정유미와 전 컬트삼총사 멤버였던 정성한이 깜짝 등장 했다.

정성한은 컬트삼총사 탈퇴에 관한 질문에 “당시 모아놓은 돈으로 사업을 시작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러나 일 년만에 통장에 마이너스 30억이 있더라”라며 “뮤지컬이라 투자를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정성한은 “투자자들을 모아놓고 ‘향후 이렇게 빚을 갚을 것이다’라고 브리핑을 했다”며 “이후 업종을 바꾸고 10년 만에 다 갚았다”고 말했다.

정성한은 개그맨 공채 선배인 박명수와 애증의 관계임을 밝히기도 했다. 정성한은 “당시 인기가 없었던 박명수가 ‘시대가 인물을 못 알아본다’며 나에게 6개월간 서러움을 토로했다”고 말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is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