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고교처세왕‘
tvN ‘고교처세왕‘


tvN ‘고교처세왕‘

이하나가 사직서를 철회했다.

2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고교처세왕’ 19회에서는 할아버지에 의해 이민석(서인국) 집을 찾은 정수영(이하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수영은 전부터 알고 지내던 민석의 할아버지를 길에서 만나고, 할아버지는 수영에게 또 아이스크림을 사달라고 한다. 민석은 치매를 앓고있는 할아버지를 찾으러 나섰다가 두 사람이 같이 있는 모습을 보고, 할아버지가 늘 말하던 ‘이쁜 언니’가 수영임을 알게 된다.

민석은 수영과 평상에 앉아 수박을 먹으며 회사를 그만두지 말라고 설득한다. 민석은 “나 때문에 회사까지 관둘 필요 없다”며 “공과 사는 구분하는 현대여성이라고 하지 않았냐”고 말한다. 이를 들은 수영은 고민 끝에 회사를 그만두지 않겠다고 마음먹는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tvN ‘고교처세왕’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