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다이아 절도 사건이 해결됐다.

2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19회에서는 자신을 미행하던 장물아비를 가격하는 강유나(김옥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나는 다이아몬드를 처분한 돈으로 화숙 대신 남수(강신효)의 돈을 갚아주고 돌아오는 길, 자신을 미행하는 차량이 있음을 눈치챈다. 이는 현정(이빛나)의 이모부와 손을 잡고 자신을 납치하려는 장물아비 영근의 차량으로, 유나는 자신을 쫓는 깡패들을 따돌린 뒤 영근의 핸드폰을 빼앗고 눈을 팔꿈치로 가격한다.

영근은 핸드폰을 찾으로 왔다가 유나가 다이아몬드를 거래하는 장물아비 노인을 보고, 그를 선생님이라고 부른다. 노인은 현정의 이모부, 장물아비, 유나를 한자리에 앉히고 “인생은 공수래 공수거. 자기 소유는 없다. 모두다 잠시 빌리고 있는 것일 뿐” 이라며 지론을 편다. 이어 유나는 다이아를 갖고, 시계를 현정 이모부에게 돌려 주라고 말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