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유혹


권상우가 최지우에게 도움을 주며, 두 사람의 관계에 변화를 예고했다.

2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유혹’ 4회에서 차석훈(권상우)는 동성호텔 유세영(최지우) 대표에게 강민우(이정진) 사장의 노림수를 알렸다. 강민우가 유 대표의 측근인 최석기(주진모) 변호사의 뒷조사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한 것. 유세영과 강민우는 호텔 인수를 놓고, 미묘한 신경전을 치르고 있는 중이다.

유 대표는 최석기 변호사에게 “최 변호사님, 아드님 문제 강 사장이 해결해 준다고 하던가요. 돈이나 자리 준다고 해서 자기 사람으로 못 만드는 거 강사장도 알테니까”라고 물었다. 유 대표의 말에 놀란 최 변호사는 “자식 가진 죄인이라 어쩔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변호사님 잡으려면 아드님 문제 해결해야 하는데, 강 사장만한 영향력이 없어요”라며 “대신 안 되게 하는 건 할 수 있다. 강 사장에게 가면 제가 화가 날 거고, 아드님 문제 건드릴 지도 모르죠”라고 협박했다. 최 변호사는 “퇴직금이라고 생각하시고. 제발 덮어주셨으면 합니다”라고 부탁했다.

최석기 변호사를 강민우 사장에게 뺏긴 유세영은 차석훈에게 “전화 고마웠어요. 이상하네요. 중요한 사람 잃었는데 슬프지가 않아요”라고 문자를 보냈고, 이에 차석훈은 “슬퍼할만큼 중요한 사람이 아니었을 겁니다”라고 위로했다.

또 갑자기 쓰러진 유세영을 대신해 차석훈은 나홍주(박하선)와 약속도 취소한 채 홍콩 관계자와의 만남에 직접 나섰다. 차석훈과 유세영, 두 사람 사이의 관계에 일대 변화가 감지됐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