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썰전’
JTBC ‘썰전’


JTBC ‘썰전’

박지윤이 ‘명수네 떡볶이’ 녹음 비하인드를 전했다.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 예능심판자 코너 녹화에서는 앨범으로 장외전쟁을 벌이고 있는 박명수와 정형돈에 대해 집중분석했다.

이날 김구라, 강용석, 박지윤, 이윤석, 허지웅은 먼저 신곡을 발표하자마자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한 박명수의 ‘명수네 떡볶이’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강용석은 ‘명수네 떡볶이’ 피처링을 가수 김예림이 했다는 사실에 주목, “이 곡이 윤종신씨와는 아무 관련 없는 거냐”며 의심을 품었다.

이에 윤종신, 김예림과 같은 소속사인 박지윤은 “전혀 관계없다. 박명수씨가 김예림씨의 몽환적인 음색 때문에 같이 작업하고 싶다고 먼저 연락했다”고 밝혔다.

또 박지윤은 ‘명수네 떡볶이’ 녹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는데, “김예림씨가 녹음할 때 ‘아저씨 제발~’이라는 부분만 100번 이상 불렀다더라. 녹음이 끝나고 김예림씨가 ‘많이 배우고 간다’고 말했다고”라며 깐깐한 프로듀서 박명수의 면모를 폭로했다.

‘형돈이와 대준이’의 선공개곡 ‘박규’ 등 박명수와 정형돈의 음원전쟁에 대한 이야기가 담긴 ‘썰전’은 오는 24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