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가 돌아온다
정일우가 돌아온다


정일우가 돌아온다

정일우가 돌아온다.

정일우는 내달 4일 첫 방송을 앞둔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야경꾼 일지’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정일우는 지난 16일 공개된 캐릭터 스틸컷에서 조선의 유일무이 퇴마왕자 이린으로의 변신을 알렸다. 조선 최고 풍류남아답게 디테일이 살아있는 패션센스가 돋보였으며 더불어 과거 남다른 가슴 아픈 사연을 가진 이린의 내면이 눈빛을 통해 드러났다.

드라마 제작사 관계자는“정일우는 첫 촬영부터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며 촬영장 분위기를 압도할 만큼 완벽히 이린의 모습으로 변신해 스태프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쉬는 시간에는 특유의 밝은 미소와 장난끼 넘치는 모습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밝게 해 무더위에 지친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며 그의 프로다운 모습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방영 전부터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퇴마왕자 이린으로 변신하기 위해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철저히 준비하며 쉴틈없는 나날을 보내고 있는 정일우는 “이번 작품 ‘야경꾼 일지’와 이린이라는 캐릭터에 특별히 더 애착이 간다. ‘야경꾼 일지’를 통해 그동안 보여드리지 못했던 모든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혀 ‘야경꾼 일지’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이게 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제공. 스타케이 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