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연인
트로트의 연인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에서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폭발한다. 극 중 정은지(최춘희)가 피를 온 몸에 묻힌 채 오열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는 22일 방송되는 ‘트로트의 연인’ 10회의 장면으로 온 몸에 피가 묻은 채 주저앉아 있는 정은지의 모습에서 어찌할 바를 몰라 하는 다급한 심정까지 느껴져 손에 땀을 쥐게 하고 있다. 또 피 묻은 손으로 전화기를 붙잡은 채 금방이라도 눈물을 쏟을 듯한 모습은 안타까움마저 자아내고 있다.

지난 방송 말미에서 준현(지현우)과의 입맞춤을 통해 마음을 확인한 춘희이기에 일과 사랑 모두 쟁취하며 승승장구할 일만 남았던 상황. 이에 주저앉아 폭풍 오열하는 춘희의 모습은 그녀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트로트의 연인’의 한 관계자는 “오늘 방송은 춘희와 준현의 애틋한 사랑이 시작되면서 제2막을 여는 회차라고 봐도 무방하다”며 “지현우와 정은지의 열연으로 극이 최고조에 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로트의 연인’ 지난 방송에서는 자신에게 마음을 열지 않는 춘희 때문에 가슴앓이를 하는 근우(신성록)의 안타까운 사랑 이야기가 그려졌다. 22일 밤 10시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