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이외수


이외수

소설가 이외수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으로 추정되는 변사체 발견에 일침을 가했다.

22일 이외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시신이 너무 부패해서 지문을 채취하지 못했다고 발표한 다음 오른손 지문이 유병언과 일치한다고 발표하다니, 믿기 어렵습니다. 이제는 손가락이 절단된 것으로 알려져 있는 유병언의 왼쪽손 엑스레이 사진을 보여 주어도 못 믿을 상황이 되고 말았습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유병언으로 추정되는 사체가 발견된 가운데 22일 경찰이 변사자의 오른쪽 지문을 1점 채취해 유병언의 지문과 일치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한 것에 대한 일침이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9시경 전남 순천시 서면 학구리 매실밭에서 형체를 알아 볼 수 없을 정도로 심하게 부패되어 있는 변사체가 발견됐으며 지난 21일 오후 변사체의 DNA가 유병언과 일치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에 구원파 신도들은 “발견된 시신이 유병언 전 회장이 아니다”고 주장하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이외수 트위터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