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유나의 거리


김옥빈이 찜질방 소녀를 다시 만났다.

JTBC 월화특별기획 ‘유나의 거리’ 김옥빈이 다이아몬드 하나로 엮였던 이빛나와 다시 마주쳤다. 다이아몬드를 두고 교묘한 사이었던 두 사람이 이번에는 정면으로 마주칠 것으로 예고돼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에서 유나(김옥빈)는 윤지(하은설)와 훔친 다이아몬드를 장물아비에게 팔기 위해 이곳 저곳을 헤매고 다녔다. 2.5캐럿이라는 큰 값어치의 보석을 취급할 만한 상대를 찾기 힘들었던 것. 결국 팔 상대를 찾았지만 잃어버린 다이아몬드를 찾던 현정(이빛나)의 이모와 이모부에게 덜미를 잡히고 말았다.

그러는 사이 찜질방 앞을 서성이던 현정은 결국 유나와 다시 마주쳤다. 찜질방에 가려던 유나에게 다가가 “언니, 저 알죠?”라며 그녀를 붙잡은 것. 이어 다음 회에서는 얼굴에 상처를 입은 현정이 유나를 추궁하는 모습을 보여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처음에는 찜질방 그리고 다이아몬드를 훔치던 집에서까지 두 번이나 마주쳤던 두 사람의 세 번째 만남이 어떻게 이어질까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 특히 유나보다 한참 어린 현정이 끈질기게 쫓아다니는 모습이 보여지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흥미가 더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유나의 거리’는 개성만점 사람들과 전직 소매치기범인 한 여자가 사는 다세대주택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사나이가 들어온 후 상처와 아픔을 치유 받고 함께 부대끼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매주 월~화 밤 9시 50분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