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
박신혜


박신혜

배우 박신혜가 19일과 20일 각각 오사카 텐진홀과 도쿄 야마노홀에서 ’2014 스토리 오브 엔젤 인 재팬(Story of Angel in Japan)’ 투어를 성료했다. 지난 해 한국 여배우로는 최초로 아시아투어에 나섰던 박신혜는 올해는 더 많은 해외 팬들과의 만남을 가진다.

그 첫 무대는 일본. 2012년을 시작으로 일본에서 3년 연속 단독팬미팅을 가진 박신혜는 올 해 도쿄뿐 아니라 오사카에서도 팬들과 만나 행복하고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이번 팬미팅은 1부 공연, 2부 토크의 순서로 이어졌다. 총 6곡의 무대를 선보인 1부에서는 그간 출연한 작품의 OST는 물론 ‘넌 이별 난 아직’ ‘팔베개’와 최근의 ‘마이 디어(My Dear)’까지 음원으로만 공개됐던 세 곡의 라이브 무대 첫 선을 보여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특히 스페셜 게스트로 작곡가인 친오빠 박신원이 깜짝 등장해 기타 연주와 함께 어쿠스틱 감성이 물씬 묻어나는 라이브 무대를 선사했다. 2부 토크타임은 상속자들 이야기와 망고주스 만들기, 차은상 따라잡기 등 객석의 팬들과 함께 소통하는 즐거운 시간으로 채워졌다.

마지막으로 박신혜는‘사랑하게 되는 날’을 끝으로 두 시간을 훌쩍 넘긴 공연을 마쳤다. 22일 일본 유력매체들과의 ‘상속자들’ 인터뷰를 끝으로 3박 4일의 꽉 찬 일본 일정을 마친 박신혜는 이후 상해 중경 북경 장사 등 중국 5개 도시와 대만, 태국, 싱가포르 등의 투어가 차례로 예정돼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솔트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