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조승우 백윤식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


영화 ‘내부자들’이 크랭크인 했다.

배우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 주연의 영화 ‘내부자들’이 지난 10일 전체 리딩을 시작으로 지난 13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내부자들’은 ‘미생’으로 유명한 윤태호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대한민국 사회의 부패와 비리를 내부자들을 통해 날카롭게 해부하는 범죄드라마다.

서울에 위치한 한 나이트클럽에서 진행된 첫 촬영은 깡패 안상구(이병헌)와 수도일보의 논설위원 이강희(백윤식)의 만남으로 시작했다. 두 배우의 압도적인 존재감과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가 자아낸 강렬한 만남에 메가폰을 잡은 우민호 감독 역시 “숨막히는 긴장감이 느껴졌다. 역시 관록 있는 명배우들답다. 벌써부터 다음 촬영이 기대되고 설렌다”고 말했다.

먼저 권력자들에 의해 모든 것을 잃은 깡패 안상구로 분한 이병헌은 “열정이 느껴지는 현장이다. 훌륭한 배우, 스태프들까지 함께해 좋은 작품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된다”고 밝혔다. 성공에 목마른 서울지검 특수부 검사 우장훈 역을 맡은 조승우는 “개인적으로 3년간의 긴 기다림 끝에 좋은 작품, 의미 있는 작품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영향력 있는 보수 신문 수도일보의 논설위원 이강희를 연기하게 된 백윤식은 “배우와 스태프간 호흡이 좋고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예감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쇼박스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