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세윤
유세윤


유세윤

유세윤이 ‘코빅’ 멤버들과의 의리를 지켰다. 아끼는 후배 양세찬을 돕기 위해 한달음에 달려와 특급 무대를 꾸민 것.

유세윤은 2014년 ‘코미디빅리그’ 2쿼터 마지막 무대에 깜짝 등장해 방청석의 폭발적인 환호를 받았다. 누적승점 1위로 2쿼터의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인 ‘캐스팅’ 코너에서 양세찬이 맡고 있는 캐릭터를 대신 맡기 위해서였다. 엉뚱하면서도 능청스러운 양세찬 캐릭터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한 유세윤은 진지한 연기와 코믹한 설정을 조화시키는 ‘캐스팅’에 완벽하게 녹아 들어가며 반전 웃음을 선사했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유세윤이 갑작스럽게 특별출연을 결정하게 되기까지 ‘캐스팅’ 팀에는 안타까운 사정이 있었다. 주축멤버인 양세찬이 녹화 하루 전 부친상을 당해 상심에 빠져 있었던 것. 2쿼터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시청자들의 기대가 고조되어 있는 가운데 양세찬의 이탈은 큰 타격이었다.

이용진, 이진호, 오인택, 성민, 박충수 등 ‘캐스팅’ 코너 개그맨들은 양세찬의 슬픔을 함께 나누는 한편 시청자에게 2쿼터 최고의 코너를 선보이기 위해 선배 유세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유세윤은 후배의 안타까운 사정에 만사를 제쳐두고 ‘코빅’ 출연을 결정했고, ‘캐스팅’ 무대에서 폭발적인 웃음을 선사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꾼 ‘캐스팅’ 코너는 20일 방송에서 가장 기대되는 무대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캐스팅’ 코너의 개그맨들은 “양세찬이 아버지 상중에 녹화일정이 있어 고민했는데, 유세윤 선배의 도움으로 ‘코빅’ 무대에서 최고의 재미를 선사할 수 있었다. 양세찬이 아들 된 도리를 다할 수 있도록 바쁜 일정 중에도 의리 있는 모습을 보여준 유세윤에게 감사한다”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tvN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