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참 좋은 시절’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의 주인공들의 미소가 담긴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KBS 2TV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제작 삼화 네트웍스)은 시끌벅적한 강씨네 대가족의 이야기를 따스하고, 소박하게 그려낸 작품으로 이서진-김희선, 류승수-진경, 김광규-윤유선, 김상호-윤지숙 등 네 쌍의 신혼부부들이 담아내는 알콩달콩한 신혼기부터 윤여정-김영철-최화정을 둘러싼 갈등까지, 흥미진진한 내용이 전개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이서진-김희선-옥택연-류승수-김지호-김영철-최화정-김광규-진경-이엘리야-윤지숙-최웅 등 ‘참 좋은 시절’을 대표하고 있는 배우들의 미소가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보냉팩, 미니 선풍기 하나로 한 여름의 무더위와 싸워가면서도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는 배우들의 유쾌한 미소가 포착된 것. 무엇보다 극중 결혼에 성공, 달콤한 신혼을 펼쳐내고 있는 이서진과 김희선은 눈만 마주쳐도 웃음꽃을 피워내며 현장을 달구고 있다. 약 7개월간의 대장정을 함께하며 돈독해진 두 배우는 밤샘촬영에도 지친 기색 없이 ‘해피 바이러스’를 자처하고 있는 터. 이서진과 김희선의 발랄한 기운에, 호흡을 맞추던 김영철-최화정-김광규 등 배우들은 아낌없이 흐뭇한 미소를 보내고 있다.

‘참 좋은 시절’의 ‘장난꾸러기’를 담당하고 있는 옥택연은 언제나 활기 넘치는 모습으로 스태프들의 사기를 북돋고 있다. 강동희(옥택연)의 날카로운 눈빛을 지어내다가도 카메라만 꺼지면 ‘순둥미소’를 드러내고 있는 것. 또한 특유의 친화력을 발휘, 연인으로 합을 맞추고 있는 이엘리야에게 친근히 다가가기도 하고 친구로 등장하는 이유준에게는 개구쟁이처럼 몸 장난을 벌이며 촬영장에 활력을 더하고 있다.

그런가하면 류승수-김지호-진경-최웅 역시 ‘심쿵 스마일’이 돋보이는 달달 커플로 눈길을 붙잡고 있다. 닭살 부부로 등장하는 류승수와 진경은 서로에게 사랑이 샘솟는 눈빛을 날리며 능청스레 연기하다가도 촬영이 끝나면 웃음을 터트리고 있다. ‘참 순수’ 연상연하커플로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김지호와 최웅은 ‘선후배의 정석’을 몸소 보여주며 훈훈케하고 있다. 조언과 격려를 잊지 않는 김지호의 배려에 최웅이 애교로 화답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있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측은 “7개월이 넘는 대장정을 이어 오고 있는 만큼 지칠 만도 하지만, 배우들끼리의 사이가 너무 좋아 현장 분위기는 항상 활기차다”며 “서로를 응원하며 단단한 팀워크를 다지고 있는 배우들과 ‘참 좋은 시절’에 끝까지 많은 애정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