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자
최자


최자

힙합듀오 다이나믹듀오 최자가 이름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19일 밤 방송된 tvN ‘SNL코리아’의 ‘피플 업데이트’에 출연한 최자는 이른바 ‘최자 3대 금기어’로 꼽히는 질문들에 솔직한 대답을 들려주었다.

최자는 “(최자라는) 이름이 부담스럽지 않나?”라는 질문에 “유명하지 않은 시절에 지은 이름이다. 그 시절에는 후회하지 않았는데 이제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유명해졌다”고 답했다.이어 “이름이 감옥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사우나에 가면 사람들 시선이 위에서 아래로 간다”라며 “너무 기대치가 높아서 부담스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자는 “최자 풀네임이 중학교 때 별명이었다”라며 “어린 시절에는 성장이 빨리 와서 괜찮았는데 지금까지 이걸 쓰는 건 좀 아닌 것 같다. 이제 내 이름을 ‘최강자유’로 바꾸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